"정교한 계획으로 점진적으로 함께 낮춰야"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는 4일 대학 `반값등록금' 문제와 관련해 "만약 대통령에 당선되면 임기 마지막 해까지는 반값등록금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 조선대에서 열린 초청강연회에 연사로 나서 "당장 내년에 반값등록금이 되면 좋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 전제는 국공립대와 함께 사립대 등록금도 같이 낮춰야지 한쪽만 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며 "정교한 계획에 따라 점진적으로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집권하면 2013년부터 곧바로 국공립 대학부터 반값등록금을 실현하고 내후년에 사립대까지 확대하겠다고 공약한 것과는 크게 다른 것이다.

그는 "우리 사회에는 여러 가지 복지 수요가 있고 거기에는 우선순위 문제가 있어 어느 부분을 먼저 다뤄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라며 "공약이 공약(空約)에 그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단순히 등록금만 낮춰선 안되고 향후 대학생 숫자 감소에 맞춰 대학의 경쟁력 강화 측면에서도 해야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현시대의 시대정신으로 `격차 해소'를 꼽고 경제민주화뿐 아니라 성별, 세대간, 지역간, 중소-대기업간 등 수많은 격차를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격차 해소와 관련해 "호남도 중앙과 지역간 격차가 심각한 지역 중 하나"라며 "지역 인재에게 기회와 시간을 주는 방식의 한국형 사회적 약자 우대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지역감정에 언급, "우리나라에서 `TK(대구ㆍ경북) 정권'같은 분열적 단어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이는 통합을 위해서도 정말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여성ㆍ어린이 성범죄 등 치안 불안 문제에는 "경찰 인력이 부족하지만 민생치안 쪽으로 좀 더 돌려야 하며, 나아가 각박하지 않은 사회를 만들도록 노력해 범죄율을 낮춰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gatsb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