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서 계란 투척 당해…연휴 뒤 사법처리 수위 결정
검찰 출석한 '피의자'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檢 "선거비용 부풀리기 증거있다"

선거 홍보 대행사를 통해 선거비용을 부풀린 의혹을 받고 있는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50·사진)이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청사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 의원은 피의자 신분으로 나왔다. 변호인과 함께 출석한 이 의원은 취재진 앞에서 “통합진보당에 대한 무차별적이고 전면적인 탄압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오늘 내 무죄를 입증하러 온 것이 아니라 진보세력 탄압에 대해 진실과 양심을 지키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보수단체인 활빈단 회원 2~3명이 갑자기 취재진 사이로 뛰어들어 진보당 당원들과 몸싸움을 벌였다. 활빈단 회원들이 “너 빨갱이지. 간첩 맞지”라며 이 의원을 향해 던진 계란 2~3개가 변호인 몸에 맞고 이 의원의 얼굴과 옷에도 튀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이상호)는 이날 이 의원을 상대로 그가 대표로 있었던 선거 홍보 대행사 씨앤커뮤니케이션즈가 2010년 6·2 지방선거와 지난 4·11 총선 당시 선거비용을 부풀리는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지시했거나 보고를 받았는지, 관련 정황을 인지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그는 8시간의 검찰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서면서 ‘충분히 소명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기본적인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고 말했다. 또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검찰의 권력은 일시적이지만 역사는 영원하다”고 답했다.

검찰은 그러나 이 의원이 씨앤커뮤니케이션즈의 실질적 대표로 업무를 손수 챙긴 점에 비춰 선거비용을 부풀리는 과정에 관여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씨앤커뮤니케이션즈 대표 금모씨와 직원 등을 불러 선거비용 회계 처리 실태를 조사했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 의원은 2010년 지방선거 당시 장만채 전남교육감(54), 장휘국 광주시교육감(63)과 짜고 각각 4억200여만원, 1억9000여만원의 선거 홍보 비용을 부풀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하고, 국고에서 지출하는 선거보전 비용을 허위 청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사기)를 받고 있다. 또 4·11 총선거에 출마한 진보당 후보들의 선거공보 대행도 맡아 총선 선거비를 부풀려 국가 보전 비용을 타낸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2010년 선거부터 지난 4월 총선까지 씨앤커뮤니케이션즈에 홍보 대행을 의뢰한 후보자들의 선거비용 회계자료를 분석해왔다.

장성호 기자 ja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