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50)의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 의원에게 오는 28일 출석하라고 다시 통보했다.

이 의원이 운영한 선거홍보대행사 CN커뮤니케이션즈(CNC)의 '선거비용 부풀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는 "이 의원에게 28일 오전 10시에 나오라고 2차 출석 요구를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의원은 국회 상임위 일정 등을 이유로 변호인을 통해 출석이 어렵다는 의사를 전해왔다.

검찰은 이 의원이 2차 소환에도 불응할 경우 강제구인 절차에 나서는 방안을 포함해 추가 대응을 검토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 의원이 CNC의 실질적 대표로 회사 업무를 손수 챙긴 점에 비춰 선거비용을 부풀리는 과정에 관여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