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과거사 공식 사과 "유신·인혁당, 헌법가치 훼손"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24일 5·16과 유신, 인혁당(인민혁명당) 재건위 사건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공식 사과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6과 유신, 인혁당 등은 헌법가치가 훼손되고 대한민국의 정치 발전을 지연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로 인해 상처와 피해를 입은 분들과 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저 역시 가족을 잃은 아픔이 얼마나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의 이날 사과는 부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과 관련한 과거사에 대해 “역사의 판단에 맡기겠다”는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지지율이 크게 하락한 데 따른 입장 수정으로 받아들여진다.

박 후보는 “그 아픔과 고통을 치유하기 위해 저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국민대통합위원회를 설치, 과거사를 비롯한 국민의 아픔과 고통을 치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국민대통합 100% 대한민국, 국민행복은 저희 가장 큰 비전”이라며 “100% 대한민국은 1960~1970년대 인권 침해로 고통을 받았고 현재도 그 아픔이 아물지 않은 분이 저와 동참할 때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장은 힘들겠지만 과거의 아픔을 가진 분을 만나고 더 이상 상처로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자청한 배경에 대해선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로 나선 이상, 이 부분에 대해 보다 냉정하고 국민과 공감해야 한다는 생각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