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은 7일 검찰의 민주당 공천헌금 의혹사건 수사와 관련해 권재진 법무장관과 한상대 검찰총장 사퇴를 촉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양경숙 사건은 개인의 사기사건이고 민주당 비례대표 공천과는 관련 없음이 밝혀지고 있고, 대검 중수부가 표적수사ㆍ정치탄압의 일환으로 민주당을 엮기 위한 무리한 조작수사를 했음이 똑똑히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권한을 남용한 한 검찰총장은 즉각 사퇴해야 하며, 검찰의 뒤에 버티며 검찰의 정치중립을 흔들고 있는 권 법무부장관도 사과하고 자리에서 물러나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이 한창인 상황에서 검찰은 허위사실 유포로 민주당과 박지원 원내대표의 명예를 심대하게 훼손한 데 대해서도 책임지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k027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