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3일 별세한 통일교 창시자 문선명 총재의 영전에 조화를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김정은 원수께서 세계평화연합 총재 문선명의 서거에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여 7일 고인의 영전에 화환을 보내시었다"고 밝혔다.

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어디에 조화를 보냈는지 밝히지 않았으나 평양 세계평화센터에 마련된 문 총재의 분향소에 보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 제1위원장이 문 총재의 분향소에 조화를 보냄에 따라 그가 직접 분향소를 찾아 조문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또 그가 이날 북한을 방문한 문선명 총재의 7남이자 장례위원장인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을 만났는지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문 회장은 최근 평양을 다녀온 박상권 평화자동차 사장과 함께 이날 오전 8시25분께 경기도 파주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개성을 거쳐 평양에 들어갔다.

박 사장은 지난 3일 중국을 통해 방북했다가 문선명 총재 별세에 대한 김 제1위원장의 조전을 직접 받아 5일 귀국했다.

(서울연합뉴스) 윤일건 기자 yooni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