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은 6일 새누리당 내에서 경제민주화를 둘러싼 논란이 벌어진 것과 관련, "박 후보는 경제민주화를 제1공약으로 내세웠지만 아직 법안 하나 제출 안된 실체없는 경제민주화"라고 맹공을 가했다.

민주당은 전날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 김종인 국민행복추진위원장 간 경제민주화를 둘러싼 설전이 벌어지자 박 후보가 "너무 혼란스럽게 비치면 안된다", "차이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언급한 것을 고리로 집중 공격에 나섰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예산 당정회의에서 "정치판에서 정체불명의 경제민주화니 포퓰리즘 경쟁을 하느라 정신이 없다"고 지적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정서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인 것 같고 태어나서 그런 정치인을 처음 본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이용섭 정책위의장은 이날 고위정책회의에서 "두 사람은 정반대 입장에서 말하고, 박 후보는 의견차이가 없다며 도대체 알아들을 수 없는 얘기를 한다"며 "지지층 이탈을 막기 위해 각본을 갖고 연출하는 것이라면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지지층을 따르자니 시대정신이 울고, 시대정신을 따르자니 지지층이 걱정돼 오락가락한다"며 "집권여당이 사회적 혼란을 수습하지 못할망정, 유권자를 대상으로 장난쳐서야 되겠느냐"고 따졌다.

홍영표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국민이 볼 때 두 분(이 원내대표와 김 위원장) 사이에 명확한 차이가 있지만 박 후보만 차이를 인식못했다"며 "아니면 알면서도 `동상새몽(홍 의원이 동상이몽에서 새누리당의 `새'자를 넣어 만든 조어)' 가족을 유지하려고 회피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김기식 의원은 "최근 새누리당이 경제민주화실천모임을 내세워 벌였던 경제민주화 쇼가 거의 막장 드라마 수준으로 가는 것같다"며 "이 모임이 언론에 강하게 얘기했던 금산분리 입장에서 후퇴하는 것에 대해 우려와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모임이 내놓은 1,2,3호 법안은 이미 민주당이 당론으로 내놓은 것을 따라온 것에 불과하다"며 "금산분리와 관련한 4호 법안도 제가 낸 법안 내용을 따라오면서 몇 가지 강화한 것을 제출하겠다고 애드벌룬을 띄워놓고 결국 후퇴했다"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