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란드ㆍ노르웨이ㆍ카자흐스탄도 순방..녹색성장ㆍ자원개발 협의

이명박 대통령이 `제20차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한다.

각국 정상은 8∼9일 `성장을 위한 통합, 번영을 위한 혁신'이란 주제하에 무역ㆍ투자 자유화 및 지역경제통합, 안정적 공급망 구축, 식량안보 강화, 혁신적 성장 촉진 등을 주요 의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이 대통령은 의제별로 역내 통합과 성장을 위한 실질적 기여방안을 제시할 방침이다.

이 대통령은 APEC 회의를 마친 뒤 9일부터 이틀간 헬레 토닝-슈미트 덴마크 총리와 쿠피크 글라이스트 그린란드 자치정부 총리의 공동 초청으로 그린란드를 방문, 녹색성장ㆍ자원개발ㆍ북극항로 협력 등에 대해 협의한다.

이 대통령은 이 기간 프레데릭 크리스티안 덴마크 왕세자와 클라이스트 그린란드 자치정부 총리와 함께 유네스코(UNESCO) 세계 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일룰리사트 기후변화 현장도 시찰할 계획이다.

이를 계기로 북극해 해빙으로 인한 환경변화와 생태적 문제점을 살펴보는 한편, 지구 온난화 및 기후변화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 대통령은 10∼12일에는 노르웨이를 공식 방문, 옌스 스톨텐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어 ▲경제ㆍ통상 관계 증진 ▲신재생에너지 ▲자원개발 협력 ▲북극협력 ▲녹색성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이 대통령은 노르웨이 방문 기간에 오슬로대학에서 양국관계 발전과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관한 비전을 담은 연설을 하고, 호콘 마그누스 노르웨이 왕세자와도 면담한다.

이 대통령은 이어 12일부터 사흘간 카자흐스탄을 공식 방문,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어 수교 20주년을 맞은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방향과 에너지ㆍ자원협력, 원전ㆍ광물협력 등에 대해 협의한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aayy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