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별세한 문선명 통일교 총재의 유가족에게 5일 조전을 보내 애도의 뜻을 전했다.

김정은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조전에서 “세계평화연합 총재 문선명 선생이 병환으로 서거했다는 슬픈 소식에 접해 (부인) 한학자 여사와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고 했다.

하지만 북측은 문 총재에 대한 조문단은 파견하지 않기로 했다고 통일그룹 계열사 평화자동차의 박상권 사장이 전했다. 문 총재 별세 당일인 지난 3일 평양을 방문했다가 이날 귀국한 박 사장은 “(문 총재 별세에 대한) 조전을 직접 받아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에서 누구를 만나 어떤 논의를 했는지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