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의 경선 파행 사태가 정상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당 선관위 부위원장인 유선호 전 의원은 27일 국회 브리핑에서 "후보측 내부 회의를 거쳐 경선을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경선 불참을 선언했던 김두관 후보도 기자회견을 갖고 "불공정한 상황이 계속돼도 끝까지 경선을 완주, 당을 살리고 정권교체에 헌신하겠다"며 경선 복귀를 선언했다.

민주당은 당초 이날 오후 충북 청주에서 문재인 정세균 후보 간 TV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경선 정상화를 위해 두 후보의 양해를 얻어 토론회를 취소했다.

손학규 후보는 경선 복귀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내부회의를 진행중이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