非文 "미투표 처리분 모두"
당 "권리당원 현장 투표로"
손학규 김두관 정세균 등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 3인은 지난 15~16일 모바일 투표가 완료된 권리당원(당비를 내는 당원)과 제주(23~24일)·울산(24~25일)의 모바일 선거인단 중 미투표 처리분에 대해 모두 재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 후보는 이 같은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전체 경선을 보이콧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당 선관위는 제주·울산의 모바일 선거인단(미투표 처리분)에 한해 재투표 기회를 주겠다는 입장이어서 경선은 당분간 파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유정 손 후보 캠프 대변인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8개 요구사항을 당 선관위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모바일 투표에서 △기호 및 후보자를 끝까지 듣지 않고도 유효 투표할 수 있도록 시스템 수정 △제주·울산 미투표 처리분 전원에 대해 재투표 실시 △전국 권리당원 투표 전면 무효화 후 재투표 △울산 투표 결과 비공개 및 봉인 △문제 해결 전까지 경선 일정 즉각 중단 등이다.

이에 대해 당 선관위는 제주·울산 모바일 선거인단에 대해서는 재검을 통해 문제가 될 경우 재투표 기회를 부여하기로 했다. 재투표는 서울지역 모바일 투표가 진행되는 내달 13~15일 실시된다. 그러나 모바일 투표에서 미투표 처리된 권리당원에 대해서는 현장 투표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에 해당 절차를 따르면 된다는 게 당 선관위 측 설명이다. 아울러 문제가 된 모바일 투표 시스템 수정은 ‘기호 및 후보자를 끝까지 듣지 않고 투표를 하면 무효 처리된다’는 안내를 보강하는 선에서 마무리짓기로 했다.

당 선관위 관계자는 “사전에 각 후보 측 의견을 수렴해 합의된 룰에 따라 경선을 진행하고 있는데 예상보다 득표율이 낮다고 경선을 보이콧하는 행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 선관위의 이 같은 결정에 손·김·정 등 비문재인 후보들은 ‘수용 불가’ 방침을 재확인하고 각 후보 측이 주체적으로 참여하는 새로운 경선관리체제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그렇지만 경선이 파행을 거듭한다면 당 지도부는 물론 비문 후보들도 적잖은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28일 강원 경선 이전에 절충점을 찾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