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국회 정무위가 야당 의원에 대한 국무총리실 직원의 `종북좌파' 발언 논란으로 시작 20분만에 정회했다.

정무위는 이날 오전 제2차 전체회의를 열어 국무총리실과 경제인문사회연구회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개회 직후 야당 간사인 민주통합당 김영주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국무총리실 직원이 론스타 투자자국가소송(ISD) 제소 관련 자료의 제출을 거부하며 폭언을 했다고 밝히면서 분위기가 급격히 악화됐다.

김 의원은 "(총리실) 실무자가 가당찮게 `종북좌파 의원 때문에 안 준다'는 말을 서슴지 않고 했다"면서 "제게 종북좌파란 발언을 한 총리실 직원의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은 "김영주 의원에게 몰상식한 말을 한 공무원이 누구냐, 누구예요"라며 목소리를 높이다가 회의 중단을 요구했다.

조 의원은 "모든 부서에 그런 지침이 내려갔거나 아니더라도 그런 분위기가 있다는 것 아니냐"며 "좌파든 우파든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에게 어디 종북좌파를 운운하냐"고 비판했다.

같은당 김용태 의원도 "조 의원의 의견에 동의한다.

사실이라면 국무총리실 업무보고는 일체 받을 필요도 없고 받아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이 말한 것이 사실이라 보지만 그렇지 않다면 더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통합당 민병두 의원은 "개별 공무원의 잘못이라면 경위를 파악하고 총리실장이 유감을 표명하는 것이 맞다"면서 "산회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정무위는 김 의원에 대한 총리실 직원의 폭언 논란의 진위를 가린 뒤 회의를 재개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hwangc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