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공작 수사" 반발
박지원 "소환 불응할 것"
검찰 "박지원 19일 나와라" 전격 통보…저축銀서 거액 받은 혐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산하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 부장검사)은 저축은행 등에서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70·사진)에게 19일 오전 10시 대검 조사실로 출석하라고 17일 통보했다.

합수단은 이날 박 원내대표를 참고인성 피혐의자 신분으로 소환, 영업정지된 저축은행 두 곳 등에서 거액을 받은 의혹과 구체적인 용처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다. 합수단은 박 원내대표 측과 출석 의사를 조율하지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소환 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수단에 따르면 박 원내대표는 솔로몬저축은행에서 수천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합수단은 최근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50·구속기소)에게서 “2007년 12월 대선을 앞두고 박 원내대표에게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내용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원내대표는 또 보해저축은행에서 수천만원의 금품을 챙긴 의혹을 받고 있다.

오문철 전 보해저축은행 대표(59·구속기소)는 대구의 한 외국인 전용 카지노 업체를 통해 빼돌린 회사자금 100억여원 중 수천만원을 검찰 수사와 금융감독원 정기 검사를 무마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박 원내대표 측에 건넨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민주당은 소환 불응 방침을 밝히며 “공작 수사”라고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은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대선자금 수수를 시인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여권 대선자금 의혹을 물타기 하려고 박 원내대표를 표적으로 삼았다며 검찰을 집중 성토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선을 앞둔 정치검찰의 야당에 대한 공작수사는 절대로 성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제1야당 원내대표인 저를 겨냥한 정치검찰의 짜맞추기 공작수사가 펼쳐지고 있다”며 “이 자리에서 생명을 걸고 말씀드린다. 어떤 저축은행으로부터 돈이나 청탁을 받은 일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검찰이 지금 수사해야 할 것은 야당이 아니라 이명박 대통령의 불법 대선자금 의혹”이라며 “형님의 비리를 축소하고, 대통령의 불법 대선자금 의혹을 덮으려는 시도는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번 수사는 물타기 수사, 표적수사로 규정한 당의 방침에 따라 박 원내대표는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겠다”며 “정치 검찰의 정치공작에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장성호/허란 기자 ja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