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치러진 민주통합당 대표 선출 과정에서 드러난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전형근 부장검사)는 민주당 대표 경선 과정에서 20대 여성 김모씨가 모바일 투표와 현장 투표에 모두 참여해 이중 투표를 하는 등 부정선거 의혹이 있다는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37)의 수사의뢰를 대검찰청에서 넘겨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남부지검은 조만간 수사의뢰서를 제출한 장 대표 등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 이중투표의 당사자로 지목된 김씨의 인적사항을 확인하는 대로 이중투표를 했는지와 이중투표의 배후가 있는지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수사 의뢰서에서) 피의뢰인으로 지목된 이해찬 민주당 대표에 대한 조사 등 수사의 범위는 확정되지 않았다”며 “부정선거 의혹이 민주당 대표 선출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등에 대해 법률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수사를 의뢰한 장 대표는 “제1야당의 대표 선출 과정을 정확히 하는 것은 국민의 알 권리이기 때문에 검찰은 조속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