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동포간담회.."종북세력ㆍ천안함 사건에 깜짝 놀랐을 것"

이명박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종북 논란과 관련해 "그런 것들은 다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고, 따라서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칠레를 공식 방문 중인 이 대통령은 이날 산티아고 숙소호텔에서 동포들과 간담회를 열어 "대한민국 국민은 매우 현명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조국 소식을 뉴스를 통해 들으면서 걱정도 많이 할 것"이라며 "우리 내부에 종북세력이 나왔다고 하고, 천안함 사건을 겪으면서 깜짝 놀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한국인이) 단결력이 없다고 하는데, 싸울 때 싸우더라도 위기 때에는 힘을 합치는 국민성"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세계 재정 위기와 관련해선 "한국은 성장 속도가 1% 가까이 줄어들 것"이라며 "한국은 그래도 세계에서 가장 먼저 회복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최근 세계 7번째로 `20-50 클럽(국민소득 2만 달러-인구 5천만 명)'에 가입한 점을 언급, "1∼6위까지 나라는 다 식민지를 경영했던 나라이고 유일하게 우리만 피식민지 국가"라면서 "피식민지 국가로는 처음"이라고 했다.

(산티아고연합뉴스) 김종우 이승우 기자 jongwoo@yna.co.kr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