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가 19일 '조갑제 닷컴'의 조갑제 대표가 쓴 '종북 백과사전'이라는 책을 원내대표회의에 들고나와 야권 정치인들의 '종북론'을 제기했다.

이 원내대표는 "책을 보니까 민주통합당 당선자의 35%, 통합진보당의 62%가 국가보안법 등 전과자라는 내용이 있다"며 "국회 전체로 봐서는 당선자의 20%가 전과자, 전과자 비율이 18대보다도 2.5배 증가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를 보면 종북주의자나, 간첩출신 정치인에 대한 분석도 돼 있다"며 "종북 퇴치법도 있고, 민주당과 진보당 공동정책 합의문도 잘 분석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이런 자료들을 보면서 참 앞으로 국회 운영하기가 예삿일이 아니겠구나 걱정된다"고도 했다.

이에 민주당은 성명을 내 "'종북 백과사전'을 여당 원내대표가 마치 경전이라도 되는 양 여과없이 받아들여 제1야당을 무례하게 매도하고 나아가 국회 내에서 그것도 언론인들 앞에서 자신의 시각을 여과없이 드러낼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또 "21세기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런 현실을 보고 있자니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종북 백과사전'은 야당 주요인사들의 이른바 '종북' 활동 주장을 담은 내용으로, 실명을 거론하고 있다.

책은 민주당 18명과 진보당 15명을 종북세력으로 규정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한명숙 전 민주당 대표, 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고문 등도 포함돼 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