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민병두 의원이 김두관 경남지사에 대해 "2012년의 화두, 시대정신을 가장 잘 체현하고 있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민 의원은 12일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 YTN라디오 '김갑수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장, 전문대 출신인 김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얘기했듯이 '코리안 드림'을 구현한 인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원혜영 의원 등 민주통합당 현역의원 10명과 함께 "유능하고 다양한 후보군 중에 김 지사를 주목한다"며 김 지사의 대선 출마를 촉구한 바 있다.

민 의원은 "오늘의 화두는 계층이동이 자유로운 사회, 신분지위에 관계없이 공평한 경쟁이 가능한 정의로운 사회"라며 "실제 양극화 극복, 사회균형 등이 김 지사가 천착하고 관심을 가져온 대목"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여론조사 결과 3%가량의 지지율을 보이는데 대해서는 "흐름을 보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어제 MBN 여론조사에서 야권 후보중 누구를 택하겠느냐는 질문에 6.5%가 나왔는데, 이는 한달 전 0.7%에 비해 수직상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큰 선거에서는 조직이 바람을 이길 수 없다"며 "결국 바람을 만들어 내는 것은 김두관식 현상, 김두관식 언어, 김두관식 문화를 만드는 것으로 대중과 바로 소통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