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평통, "공개하면 남조선 까무러칠 것"

북한이 최근 정치권 이슈로 떠오른 '종북 논쟁'에 대해 새누리당 박근혜 정몽준 김문수 등 대선주자들도 종북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이하 조평통) 서기국은 11일 우리 정부와 새누리당을 상대로 낸 공개질문장에서 "박근혜는 2002년 5월 평양을 방문해 장군님(김정일)의 접견을 받고 친북발언을 적지 않게 했다" 면서 "정몽준 김문수 등이 우리에게 와서 한 말들을 모두 공개하면 남조선 사람들은 까무러칠 것"이라고 밝혔다.

조평통은 "최근 남조선에선 보수패당에 의해 전례 없는 종북 세력 척결 대광란극이 벌어지고 있다" 며 "보수패당은 통합진보당 사태 등을 계기로 저들의 반통일대결 책동에 거슬리는 사람들은 모조리 종북좌파 감투를 씌워 매장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필요하다면 남측의 전·현직 당국자와 국회의원들이 평양에 와서 한 모든 일과 행적, 발언들을 전부 공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조평통은 또 2000년 김대중 정부 시절 6·15 남북공동선언을 언급하며 "우리 민족끼리 손을 잡고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로 나가자는 사람들이 왜 '종북세력'으로 되는가"라고 따졌다.

조평통은 "괴뢰패당의 종북세력척결론은 뒤집어놓은 동족대결론이고 전쟁론" 이라며 "우리는 보수패당의 반공화국 모략대결소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