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ㆍ김재연 제명 동참도 촉구

새누리당 김영우 대변인은 9일 이해찬 민주통합당 새 대표에게 종북 논란과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민주당 임수경 의원의 탈북자 폭언으로 촉발된 민주당 내 종북 논란과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입장을 국민 앞에 명확히 밝히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야권연대 당사자로서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부정선거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부정선거를 통한 당선자 제명에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 신임대표가 오랜 정치경륜과 국정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치 문화를 만들어가는데 앞장서달라"며 "원내지도부와 함께 조속히 19대 국회를 정상화하고 산적한 민생현안을 해결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연말 대선과 관련, "네거티브와 허위 폭로전이 근절될 수 있도록 정책 선거의 분위기를 조성하는데도 협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