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건평 씨(70)의 비리를 수사 중인 창원지검이 25일 노 씨를 불구속 기소키로 했다.

당초 창원지검은 노 씨를 다음주 중 기소하기로 했지만 연휴가 긴 점을 고려해 일정을 앞당겼다.

이준명 창원지검 차장검사는 24일 오전 "가능하면 불구속 수사 원칙을 지키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전 노 씨의 뭉칫돈 계좌 실소유주인 박 모 씨의 집과 회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