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당권파 당원이 경선 비례대표 사퇴 등을 결정한 중앙위원회의 전자투표에 불만을 품고 분신자살을 시도했다. 진보당 수원시위원회 당원 박모씨(43)는 14일 오후 6시15분께 서울 대방동 진보당 당사 앞에서 “중앙위 전자투표 결정은 무효”라고 외치며 자신의 몸에 기름을 붓고 불을 붙였다. 이를 발견한 당사 직원들이 곧바로 소화기로 불을 껐고, 박씨는 구급차에 실려 영등포동 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됐다. 박씨는 상체와 얼굴에 3도 화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과거 민주노동당 수원시위원회 노동위원장을 지냈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1인시위, 일제고사 반대 1인시위 등에 앞장서 온 열성당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진보당 수원시위원회의 한 당원은 “박씨가 평소 이번 진보당 부정투표 진상조사에 대해 불만을 토로해 왔다”고 말했다. 사고소식을 전해 들은 당권파 김선동 진보당 의원과 김재연 비례대표 당선자가 병원을 찾았다.

박상익/이지훈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