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재동 복합유통센터사업 인허가 과정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75)을 25일 소환조사한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최재경 검사장)는 복합유통센터 시행사인 파이시티 이모 전 대표(55)로부터 수억원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최 전 위원장을 25일 오전 10시 소환조사할 방침이라고 2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 전 위원장은 2007~2008년 브로커 이모씨(61)를 통해 파이시티 이 전 대표로부터 수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전 위원장은 이같은 혐의에 대해 "금품 수수는 일부 사실이지만 청탁 대가는 아니다"며 "받은 돈을 2007년 대선 당시 여론조사 비용 등으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1일 이 전 대표에게 10억원 안팎을 받은 혐의(특가법의 알선수재)로 브로커 이씨를 구속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