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은 23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금품 수수 일부 시인과 관련해 "최시중 불법 대선자금 게이트는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이은 정권의 진퇴 문제가 걸린 중대 사안"이라며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박용진 민주통합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은 더 이상 단순한 인허가 청탁비리가 아닌 불법 대선자금 사건" 이라며 "검찰은 사건의 본질을 정확히 수사해 불법 대선자금의 몸통, 즉 그 원점을 정확하게 타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래야 지난 4년 MB(이명박 대통령) 충견 소리를 들어가며 국민의 조롱, 비판을 받았던 검찰의 불명예를 조금이라도 씻을 수 있을 것" 이라며 "청와대도 하루속히 이 사건의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지안 통합진보당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이 대통령은 정권 차원의 부정비리를 도려내고 일벌백계하지 못하면 남은 임기를 보장받을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 며 "검찰은 최 전 위원장과 박영준 왕차관(전 지식경제부 제2차관) 등 비리에 연루된 이 대통령 측근 실세들을 즉시 구속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