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검찰이 수사 중인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 "그런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모든 것을 처리해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강원도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 방문에 앞서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당내 비박(非朴) 진영 대권주자들이 요구하고 있는 대선후보 경선룰 변경에 대해선 "경기의 룰을 보고 선수가 거기에 맞춰 경기하는 것이지 매번 선수에게 룰을 맞춰서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반대 입장을 보였다.

김문수 경기지사 등 일부 대선주자들은 경선에서 미국식의 완전국민경선제(오픈프라이머리) 도입을 요청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또 국회 몸싸움 방지를 위한 국회선진화법안 처리와 관련해 "법의 취지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고 당에서도 동의를 한 법"이라며 "여야 원내대표 두 분이 보완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결과를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