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중 "금품수수 일부 사실, 청탁 대가는 아냐"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