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상구에 출마한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4·11 총선을 몇시간 앞둔 10일 밤,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12일 새로운 변화가 시작될 수 있게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문 고문은 이날 11시20분께 낸 호소문에서 "4월11일 서민을 저버리고 민주주의를 저버리고 한반도의 평화를 저버린 저들에게 면죄부를 주어선 안된다" 며 "4월11일 밤 다시금 절망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이어 문 고문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소중한 한 표를 반드시 행사해달라" 며 "12일 여러분과 함께 희망의 새아침을 맞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공천 잡음과 원활하지 못했던 야권연대, 일부 후보의 자질 시비 등에 대해 "민주통합당이 출범하고 지난 몇달 몇일 국민을 실망시켜드리는 일들이 있었다" 며 "그러나 우리가 기억할 것은 그 몇달 몇일이 아니라 지난 4년이다. 더 이상 지난 4년의 과거를 연장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두 분 대통령이 서거한 후 저에게 운명처럼 다가온 소명을 피하지 않았던 것은 우리 국민들의 절박함이 있었기 때문이다. 저의 절박함이 아니라, 우리 국민들이 절박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문 고문은 "지난 선거기간 동안 정말 혼신의 힘을 다해 뛰었다. 부산을 바꾸고 대한민국을 바꾸기 위해, 서민의 고달픈 삶을 바꾸고 함께 희망을 만들기 위해 온 힘을 기울였다" 며 "이제 국민의 선택만 남았다. 좌절과 절망, 어떤 이들에겐 악몽과도 같았던 지난 4년을 기억해달라"고 호소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