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들과 충분히 교감 중..지지율 상승세"

부산 사상에 공천받은 새누리당 손수조 후보는 8일 자신의 공천을 두고 당 일각에서 반발이 계속되는 것과 관련, "그 정도의 반발과 반작용이 있을 것이라고는 당연히 예상했다"고 밝혔다.

27세의 정치신인인 손 후보는 CBS 라디오 방송에 출연, 전날 지역 당원협의회가 자신의 공천을 반대하는 결의문을 낸 데 대해 "예상 못했고 각오하지 못했던 일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후보는 그러나 "당원들이 모두 반대하는 것으로 비춰지겠지만 현재는 그렇지 않고 당원들과 만나고 충분히 교감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이 이겨야 하고 사상이 발전해야 한다는 점은 공통적으로 생각하기에 앞으로 대화ㆍ타협ㆍ화해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야권의 대통령 후보군 중 한 명으로 자신과 대결하는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과의 지지율 격차에 대해서는 "저는 갓 공천을 받아서 뛰기 시작했기 때문에 출발선이 많이 달랐다.

제가 상승선에 있다고 본다"고 확신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ai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