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은 29일 서울·수도권 일대의 공천결과를 발표하며 이부영 상임고문을 서울 강동갑에 경선후보로 정했다고 발표했다. 이 고문은 한나라당에 몸담았었고 정치자금를 받아 유죄를 선고받은 바 있다. 도덕성과 정체성을 강조한 당의 공천방식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고문은 1999년부터 2002년까지 당시 한나라당에 있었다. 원내총무, 부총재 등 요직을 거쳤다. 민주당은 이날 한나라당 입당 경력이 문제가 됐던 강원 철원·화천·양구·인제의 구인호 예비후보의 후보자격을 박탈했다. 비슷한 경력을 가진 한 후보는 빼고 다른 후보는 뽑은 것이다.

이 고문은 1999년 주수도 제이유 회장에게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억1070만원의 유죄선고를 받았다. 도덕성을 강조한 공천 기준에도 어긋난다.

또 이 고문은 올해 69세로 14대 때 부터 3선 의원을 지냈다. “젊고 참신한 인재를 공천하겠다”는 본래 취지와 달리 ‘구세대 정치인’을 선발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힘든 이유다.

이에 대해 이 고문은 “한나라당에 있을 때도 김대중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을 지지해 당에서 탈당을 강요당했을만큼 정체성을 유지해 왔다”며 “정치자금법 위반도 장준하 기념사업회 활동을 위한 자금을 모은 것일 뿐 사리사욕을 챙긴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1991년 야권통합과 2003년 열린우리당 창당의 핵심으로 활동한 경험은 현재 민주당에 꼭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백원우 공심위 간사는 “이 고문이 한나라당에서 활동을 한 적이 있지만 오랜 기간 민주화운동을 했다”며 “제이유 사건도 개인적인 비리가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또 “공심위에서도 치열한 논의끝에 표결에 붙였는데 8대6으로 가결돼 후보로 정했다”고 했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