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종로 출마 "정세균과 붙겠다"

조윤선 한나라당 의원(사진)이 4월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출마를 선언한 정세균 민주통합당 상임고문과 맞붙을 가능성이 높다.

비례대표 초선인 조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전을 한다면 종로에서 하겠다는 생각을 굳혔다. 제가 종로에서 할 일과 할 수 있는 일이 가장 많다고 봤다”고 말했다. 이어 “야권 정치 거물과 맞서겠다. 더 내려놓을 기득권조차 없는 비례대표 초선으로서 제가 소속한 정당의 방패가 되고자 한다”고 했다.

그는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변호사, 씨티은행 부행장 등을 역임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