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의 특별보도를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을 영구 보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와 관련, “주체의 최고 성지인 금수산기념궁전에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를 생전의 모습으로 모신다"고 발표했다. '생전의 모습'이라고 표현한 것은 김 위원장의 시신도 김일성 주석처럼 미라로 만들어 영구보존하겠단 의미로 해석된다.



평양 대성구역에 자리한 금수산기념궁전은 김 위원장의 부친이었던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곳으로, 그의 관저이자 집무실이었다. 금수산기념궁전은 김정일 위원장이 안치되면서 북한의 ‘혁명 성지’가 될 전망이다.




북한은 또 김 위원장의 생일인 2월16일을 '광명성절'로 제정한다고 밝혔다. 광명성은 북한에서 김 위원장을 지칭하는 표현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김일성 사망 이듬해인 1995년부터 김일성과 김정일의 생일을 '민족 최대의 명절'로 정했다. 그러나 김일성의 경우 3주기를 맞은 1997년 그의 출생연도인 1912년을 '주체 1년'으로 하는 '주체연호'와 함께 그의 생일을 '태양절'로 제정한 반면 김정일의 생일은 따로 부를 명칭이 없었다.





북한의 광명성절 제정, 동상 건립 등은 김일성의 뒤를 이어 김정일의 우상화를 강화하고 3대 세습을 정당화하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한경닷컴 박은아 기자 snow@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