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친 유해 대면 뒤 마카오로 복귀…영결식 참석 안 해"

북한 고(故)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 김 국방위원장 사망 직후 귀국해 유해와 대면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렇게 보도했으나 김정남이 작년 12월 28일 있었던 김정일의 영결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정남은 김정일의 후계자인 3남 김정은의 이복형으로 장남이지만 김 국방위원장의 영결식 당시 '국가장의위원회'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김정남은 장남인데다 김정은과의 갈등설 때문에 김 국방위원장의 사후 동향이 주목됐다.

북한 소식통에 의하면 김정남은 현재 거주하는 마카오에서 김 국방위원장의 사망 당일인 지난달 17일 부친의 부고를 접했다.

그는 김 국방위원장의 부고를 듣고 바로 평양으로 향했다.

여권에는 '김철'이라는 이름을 사용했으며, 귀국 움직임이 외부에 노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평양 직항편이 있는 중국 베이징을 경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남은 평양에서 가족과 함께 김 국방위원장의 주검과 대면했으며, 수일 후 중국을 통해 마카오로 돌아가 현재 마카오에 거주하고 있다.

김정남이 참배할 당시 김정은도 동석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 소식통은 김정남이 영결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장남이 영결식에 참석할 경우 '3남인 김정은이 왜 후계자가 되느냐'는 이론(異論)이 나올 가능성을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김정남은 수년 전 정치에 관심이 없다면서 후계자 레이스에서 스스로 이탈했다"고 말해, 형제간 권력투쟁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 소식통은 한국 매체들은 2009년 '김정은의 주변 인물들이 마카오에 있는 김정남의 암살을 기도했으나 중국 당국이 저지했다'고 보도했지만 김정남은 이 얘기를 듣고 '말도 안된다'고 부정했다고 말했다.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kimjh@yna.co.kr

1/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