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방송, 양키스 모자 쓴 참배객 방영 실수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빈소를 참배하는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미국 프로야구팀 뉴욕 양키스의 모자를 쓴 참배객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김 위원장의 영결식이 열린 지난 28일 `현지보도 당창건기념탑, 통일거리, 만경대구역에서'라는 제목으로 유투브에 올린 조선중앙텔레비전의 보도 영상을 보면 양키스의 로고인 파란색 바탕에 흰색 `NY'가 박힌 겨울 모자를 쓴 남자 어린이가 두 차례 화면에 등장한다.

총 11분28초 분량으로 편집된 문제의 영상에는 양키스 털모자를 쓴 어린이가 할아버지로 보이는 노인 옆에 서서 고개를 숙여 참배하는 장면과, 역시 같은 모자를 쓴 어린이가 어머니로 보이는 군복 차림의 여성 옆에 서있는 장면이 각각 3초간 담겨 있다.

이 소년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장은화'씨는 조부모의 당부에 따라 군복을 입고 참배에 나섰다고 밝히면서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그러하였던 것처럼 혁명의 총대를 억세게 틀어잡고 김정일, 김정은 동지를 충직하게 받들어 나가겠다"고 충성을 다짐하고 있다.

양키스 모자를 쓴 소년 2명이 동일인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화면에 등장한 주변 인물들이 다른 점으로 미뤄 다른 사람으로 추정된다.

이 장면은 북한 방송을 보던 일부 네티즌이 우연히 포착한 것을 미국 매체들이 보도하면서 세계에 알려지게 됐다.

미국의 스포츠 전문 채널인 ESPN은 "김정일 장례식에도 뉴욕 양키스 팬이 있나?"라는 기사에서 "김정일 장례식에 한 작은 소년이 양키스 모자를 쓰고 참석했다는 것은 리비아의 한 사내가 양키스 모자를 쓴 채 (전 리비아의 국가원수) 카다피를 붙잡았던 것보다 훨씬 더 미친 짓"이라며 우려를 표시했다.

ESPN은 "이 소년은 서방의 아이콘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데 대해 벌을 받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번 해프닝은 북한 매체의 편집 실수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지만 동시에 북한 사회가 서방의 인식과 달리 결코 폐쇄적이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동시에 북한 주민들의 통곡이 당국의 강요와 조작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방증으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애틀랜타연합뉴스) 김재현 특파원 jahn@yna.co.kr



1/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