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 밝히겠다" 의사 표명

김준규(56) 전 검찰총장이 총장으로 재임하던 올해 초 이국철(49.구속기소) SLS그룹 회장과 접촉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검찰 등에 따르면 김 전 총장은 서울 강남의 한 레스토랑에서 문환철(42.구속기소) 대영로직스 대표을 대동하고 나온 이 회장과 만나 식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씨는 이 회장으로부터 로비자금으로 7억8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최근 구속됐다.

김 전 총장이 이 회장을 만났을 당시에는 이 회장이 2009년 창원지검의 SLS그룹 수사에서 드러난 분식회계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재판을 받는 중이었다.

이 회장은 이후 SLS조선이 부당하게 워크아웃을 당했다는 취지로 대검에 진정을 냈으며 대검이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부에서 진정 사건을 조사하도록 했다.

이 회장은 비망록 '검찰편'에 전직 검찰 최고위층 인사인 K씨를 고급 레스토랑에서 두 번 만났다고 기재했다.

퇴임 후 미국에서 생활하다 최근 귀국한 김 전 총장은 이에 대해 언론에 자신의 입장을 밝히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abullapi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