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만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당시 만남에서 안 원장에게 "신당 창당 등은 바람직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박 시장은 또 안 원장에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움을 준 데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고 시는 말했다.

당시 만남은 박 시장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한편 안 원장은 박 시장과의 회동 이후인 지난 1일 판교 '안철수연구소'에서 가진 사회공헌 계획 발표회에서 "제3 신당을 창당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