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지역 한나라당 의원 10명은 6일 당 쇄신과 관련해 당을 해산하고 모든 기득권을 포기한 재창당까지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대한민국과 한나라당의 미래를 걱정하며'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회동에는 재선의 전여옥 차명진 의원, 초선의 권택기 김용태 나성린 신지호 안형환 안효대 조전혁 의원 등이 참석했다.

원희룡 최고위원은 보좌진을 대신 참석시키는 것으로 동의를 표시했다.

이들은 "지금 한나라당은 백척간두의 위기에 놓여있다"며 "우리는 당 지도부가 현실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들 의원은 "당 해산 및 모든 기득권을 포기한 재창당까지 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며 "당 지도부가 재창당의 구체적 계획을 12월9일 정기국회가 끝나는 즉시 제시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나아가 "의미있고 즉각 실행이 가능한 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뜻을 같이하는 의원들과 함께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9일 쇄신 연찬회를 통해 물밑으로 가라앉은 `지도체제' 문제가 다시 부상하면서 당 전체가 쇄신 격론에 휩싸일 전망이다.

또한 회동에 참여한 의원들이 여권 잠룡인 김문수 경기지사, 정몽준 전 대표와 가깝다는 점에서 이들 예비 대권 주자와 홍준표 대표 사이에 정면 충돌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정아란 기자 kbeomh@yna.co.kr ai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