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민주화위원회, 북한민주화운동본부, 탈북자동지회 등 20여 탈북자단체는 23일 오전 서울 청계광장에서 북한 정권의 만행을 규탄하고 전사 장병과 민간인을 추모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들 단체는 성명을 통해 "지난해 북한의 무력도발은 북한 독재정권이 우리민족에게 얼마나 큰 피해를 주었는지를 다시금 확인시켜준 만행이었다"며 "대한민국이라는 요람을 파괴하려는 김정일 독재의 악마성을 깨달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정일 선군독재를 붕괴시키기 위한 모든 대책을 즉시 실천하고 대북 심리전, 유인물 투입을 즉시 재개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단체 관계자들은 앞으로 2주간 같은 장소에서 김정일 정권의 본질을 잊지 말자는 내용의 `김정일독재정권 만행 규탄 1인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chom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