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수차례 자해소동을 벌인 남성이 결국 자신의 손가락을 잘라 일본대사관에 보낸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울산 중부경찰서는 9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항의해 자신의 왼쪽 새끼손가락을 예리한 흉기로 잘라 주한 일본대사관에 보낸 혐의(형법의 외국사절협박)로 최모(47ㆍ울산 중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 5월25일 울산에서 우체국 택배를 이용해 잘린 자신의 새끼손가락을 일본대사관에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최씨는 택배를 보내기 이틀 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을 규탄하며 흉기로 자신의 왼쪽 새끼손가락을 절반가량 자르고 목에 흉기를 대 경찰과 30여분 동안 대치하는 소동을 벌였다.

당시 최씨는 응급처치를 받고 주거지인 울산으로 내려와 병원을 찾았으나 잘린 손가락이 이미 한차례 봉합수술을 받아 재봉합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최씨는 올해 4월 말에도 일본대사관 앞에서 손가락을 자르는 자해소동을 벌였다.

경찰은 택배가 실제 일본대사관에 배달됐으나 일본대사가 직접 손가락을 봤는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최씨가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 이후 한국이 일본에 인도적인 지원을 했는데도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을 참을 수 없어 택배를 보냈다고 진술했다"며 "비교적 차분히 조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cant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