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는 26일 오전 7시30분 남편인 김재호 판사와 함께 중구 신당2동 장수경로당에 마련된 투표소를 찾아 한 표를 행사했다.

진한 감청색 바지정장 차림의 나 후보는 투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선을 다했다"며 "진인사대천명 하는 마음으로 있겠다"고 말했다.

전날 자정까지 이어진 유세 탓에 목이 쉰 나 후보는 "서울시민의 미래를 위한 선택"이라고 이번 보선의 의미를 설명한 뒤 "그동안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그는 "이길 것 같으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잘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오늘 하루는 그동안 여러 가지 밀린 일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선거 과정에서의 아쉬운 점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투표소를 나서면서 남편 김재호 판사는 한쪽 팔로 나 후보의 어깨를 감쌌고, 나 후보는 "집으로..."라고 말하며 남편과 함께 차량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정아란 기자 kbeomh@yna.co.krai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