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서울시장 후보 확정

참여연대·아름다운재단 설립…SNS 활용 뉴미디어 정치
'박원순 펀드' 38억 조달 화제…대기업 후원금 논란 도마에
박원순 야권 단일 후보, 시민운동 대부…"脫여의도 정치"

서울시장 야권 단일 후보로 선출된 박원순 변호사는 시민운동계의 '대부'로 불린다. 그는 1995년 참여연대를 결성했다. 2001년엔 사회적 기업인 아름다운재단과 아름다운가게를 세웠다. 2006년부터 정치 · 사회 분야 싱크탱크인 희망제작소를 설립해 상임이사로 일했다. 그는 스스로를 '소셜 디자이너'라고 부르며 진보적 아이디어를 통한 사회 변화를 모색해왔다.

경남 창녕 출신인 박 후보는 경기고를 나와 1975년 서울대 법대에 입학했다. 1학년 재학 중이던 1975년 유신체제에 항거해 할복한 김상진 씨의 추모식에 참석했다는 이유로 투옥,제적된 뒤 단국대 사학과로 적을 옮겼다. 박 후보는 1980년 제22회 사법시험에 합격,검사가 됐지만 1년 만에 사표를 내고 인권변호사로 방향을 틀었다. 사람을 잡아넣는 데 열정을 바치고 싶지 않아서였다고 한다.

그는 인권변호사와 시민운동가 활동을 통해 종종 소수자의 편에 섰다. 권인숙 성고문사건,미국 문화원 사건,한국민중사 사건,말지(誌)보도지침 사건,서울대 우 조교 성희롱 사건 등 굵직한 사건의 변론을 맡았다. 반면 포스코 · 풀무원 등 대기업의 사외이사를 맡기도 했다.

박 후보는 기성 정치권과 차별화를 둔 '시민후보론'을 내세우고 있다. 시민사회 대표로 나선 박 후보는 시작부터 '탈 여의도 정치'를 분명히 했다. 선거 캠프는 서울 안국동 옛 참여연대 사무실에 마련했다. 참여연대 · 아름다운재단 · 녹색연합 등 18개 시민단체 사무처장들로 구성된 '18 처장회'가 캠프의 핵심 구성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옛 참여정부 춘추관(청와대 기자실) 직원들이 구원투수로 나섰다.

그의 강점은 비정치인이라는 점이다. 지난달 6일 안철수 서울대 교수와의 단일화 선언 이후 5%대였던 그의 지지율은 단번에 50%안팎으로 뛰어올라 여타 후보들을 압도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시민들로부터 선거자금을 모은 '박원순 펀드'는 개설 52시간 만에 목표액 38억8500만원을 달성하는 저력을 보였다. 트위터 · 페이스북 · 인터넷방송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뉴미디어를 이용해 여론을 형성하는 데도 다른 후보들을 월등히 앞선다는 평가를 받는다.
박원순 야권 단일 후보, 시민운동 대부…"脫여의도 정치"

박 후보가 범야권의 단일후보가 됨에 따라 민주당 입당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다. 당 안에서 후보를 못 낸 민주당으로선 박 후보에게 입당 압박을 한층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박 후보 측에서도 30만여명에 달하는 민주당 서울시 당원의 도움 없이 거대 여당 후보를 이기기 힘들 것이란 현실적 판단도 없지는 않다고 한다. 한 선거 캠프 관계자는 "박 후보의 민주당 입당은 양날의 칼"이라며 "새로운 정치를 바라는 시민들이 SNS를 통해 민주당 입당 반대 분위기를 조성할 경우 쉽게 입당을 결정할 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기업 기부금 논란은 박 후보의 약점으로 꼽힌다. 야권단일화 경선 과정에서 박 후보가 사무처장으로 재직했던 참여연대가 비판했던 대기업들이 그가 상임이사로 있던 아름다운재단에 거액을 기부했다는 사실이 집중 제기됐다. 박영선 민주당 후보는 "박원순 후보가 한 손엔 채찍,다른 한 손에는 후원금을 받았다"며 "시민단체의 감시가 살아있으려면 일정한 거리와 자제가 있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박원순 후보는 "제가 재벌의 돈을 받았다고 하는데 그 돈으로 단전 · 단수 가구를 위해 기금을 만들어 수만가구에 지원했고 싱글맘을 위해 희망가게를 만들어 무담보 무보증으로 창업자금을 빌려줬다"고 해명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