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당론 후 지원 여부 논의…선대위원장 원희룡 등 거론
박근혜, 선대위 직책 맡지 않기로

한나라당은 서울시장 선거대책위원회를 당초 6일에서 4일로 앞당겨 출범하는 등 본격적인 선거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김정권 사무총장은 "선대위는 서울시 중심으로 꾸리고 중앙당이 총체적으로 지원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며 "4일 오후나 5일 오전까지는 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3일 말했다.

한나라당은 범야권에 열세를 보이고 있는 나경원 후보의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 친이 · 친박을 아우르는 '초계파 통합선대위'를 구성하고,서울지역 의원(37명) 전원은 물론 경기와 인천지역 의원들까지 대거 참여시키기로 결정했다.

관심을 모으고 있는 박근혜 전 대표(사진)의 지원과 관련,특별한 선대위 직책을 맡기지는 않고 '복지당론' 확정 후 지원을 이끌어낸다는 방향으로 당 지도부의 내부논의가 이뤄졌다. 당 지도부는 이르면 4일께 박 전 대표를 만나 이 같은 구상과 함께 당의 복지당론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선대위원장에 계파를 떠나 합리적인 인사로 평가받는 친박계 홍사덕 의원을 유력하게 검토했으나,본인 의사와 친박계의 반발 등을 고려해 원희룡 최고위원,이종구 서울시당 위원장 등과 공동으로 임명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하고 있다. 당 지도부는 시민사회와의 연대를 위해 이석연 전 법제처장과 박세일 서울대 교수와도 선대위 합류 여부를 타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준,최병렬 전 한나라당 대표 등은 선대위 고문을 맡을 것으로 전해졌다.

실무를 총괄하는 선대본부장은 친박계 이성헌 의원과 친이계 진영 의원이 공동으로 맡을 가능성이 높다.

구동회 기자 kugij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