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사기도 고려해야"
정부가 공직기강에 대한 대대적 감찰활동에 들어가기로 한 것과 관련,청와대와 총리실 감사원 등이 구체적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김두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16일 "구체적인 것도 생각하고 있는데 어떤 것인지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수준이고,내부의 컨센서스를 모으고 있다"며 "심각하게 고민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대대적인 사정을 하느냐는 질문을 하는데 사정이란 것은 집권 4년차,이런 때 한번씩 역대 정권이 했기 때문에 잘못하면 정치적으로 해석될 수 있어 조심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직사회에 대해 대통령이 취임하고 나서 너무 열심히 일을 시켜 사기가 저하됐다고나 할까,힘들어 하는 부분들이 일부 있다"며 "사기를 북돋워야 하는데 이런 사안이 터지니 고민스럽다"고 말했다.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실은 오는 30일 공공기관 감사회의를 열고 공직사회 부패 차단을 위한 내부 감찰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원회도 김영란 위원장 주도로 공직자의 청탁수수 및 사익 추구 금지법 제정 등 부패 청산을 위한 강도높은 대책 마련에 나섰다.

홍영식/남윤선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