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희, 경기지사 노려
백용호, 재정부장관 하마평
원세훈, 대통령실장 이동說
류우익, 국정원·통일부行 거론
이재오, 당 조기복귀 가능성
주목받는 MB맨 '빅5' 거취는

개각을 앞두고 여권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현직 핵심 측근 5인방의 거취가 초미의 관심사다.

측근 5인방은 이재오 특임장관과 원세훈 국정원장,임태희 대통령실장,백용호 정책실장,류우익 주중 대사 등이다. 모두 대선에서 이 대통령을 당선시킨 1등 공신들이다. 이 대통령이 내달 초 예상되는 개각을 계기로 이들을 어떤 자리에 중용하느냐 여부는 국정 운영의 방향을 짐작할 수 있게 하는 가늠자다. 이들을 주요직에 포진시킨다면 임기 후반기 강력한 친정체제를 구축한다는 의미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대북 문제와 관련해서다. 여권의 한 고위관계자는 15일 "원 원장이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 침입 사건으로 코너에 몰렸지만 현직을 유지하는 배경을 잘 살펴봐라"고 말했다. 그는 또 "원 원장이 지난 2월 극비리에 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사실도 되새겨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 원장과 류 대사의 자리 배치를 놓고 여러 설들이 나도는 것과 맞물려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원 원장은 현직 유지설과 대통령 실장 이동설 등이 엇갈린다. 류 대사는 국정원장 또는 통일부 장관 이동설이 제기된다. 이럴 경우 남북 문제 등에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두 사람 모두 남북 관계 경색을 풀기 위해 남북 정상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임태희 대통령 실장도 같은 입장이다. 임 실장은 2009년 10월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김양건 북한 통일전선부장과 싱가포르에서 비밀리에 만난적이 있다. 임 실장은 경기도지사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변수가 있다. 내년 김문수 경기지사의 대선 출마 여부다. 때문에 당분간 현직을 유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만약 임 실장이 민 강재섭 후보(분당을)가 낙선하는 등 한나라당이 4 · 27 재 · 보선에서 패배하면 당 · 정 · 청 쇄신론이 나올 수 있다. 일각에선 임 실장의 총리 기용설도 나오지만 김황식 총리에 대한 이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워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백용호 정책실장은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후임으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백 실장은 현 정부들어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국세청장을 맡아 개혁을 무난하게 끌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이 대통령의 신임 때문에 청와대에 더 머물 것이라는 전망도 적지 않다. 이 특임장관은 선거결과에 따라 당에 조기 복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