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부터 유럽 3개국 방문
'갈등기류 해소 차원' 해석
MB가 박근혜 세번째 특사 보내는 이유는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달 중순께 정진석 정무수석을 집무실로 불렀다. 올해 수교 50주년을 맞는 네덜란드와 포르투갈,그리스에 특사를 보내야 하는데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사진)에게 한번 의중을 물어보라고 했다. 보안유지도 당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이 대통령이 중량감 있는 정치인을 보내야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수석은 박 전 대표에게 정중하게 부탁했다. 박 전 대표는 "알았다"고 한 뒤 1주일 뒤 정 수석에게 "가겠다"는 답을 줬다. 박 전 대표는 오는 28일부터 5월6일까지 이들 3개국을 방문한다. 박 전 대표는 이번 방문 기간 베아트릭스 네덜란드 여왕,아니발 카바쿠 실바 포르투갈 대통령,카롤로스 파풀리아스 그리스 대통령 등 각국 국가원수를 예방하고 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박 전 대표는 2008년 1월 이 대통령 당선인 특사 자격으로 중국에 갔으며 2009년 8월엔 대통령 특사로 유럽연합(EU),헝가리,덴마크를 방문한 바 있다.

이 대통령이 굳이 특사로 박 전 대표를 택한 데 대한 여러 해석이 나온다. 당장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를 놓고 조성된 갈등 기류를 해소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분석과 함께 4 · 27 선거 패배를 전제로 후유증을 최소화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정 수석은 "과거 특사로 갔다온 경험을 존중했다. 동남권신공항 백지화 발표 이전에 특사로 결정됐다"며 "방문 일정도 상대국과 조율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정권 후반기에 접어들면서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박 전 대표와의 관계를 부드럽게 가져가야 한다는 판단이 깔린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적지 않다. 박 전 대표 측의 이정현 의원은 "특사를 요청해왔을 때 국익 차원에서 거절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홍영식/구동회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