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끝…남북 경제특구 5개로 늘리자

"일손 모자라 생산 차질" 업체 속 타고…"北이 먼저 손 내밀어야" 정부는 느긋
개성공단을 바라보는 시각은 천차만별이다. 전문가들조차 이념 성향에 따라 접근 방식이 매우 다르다. 경제특구 필요성에 대해 민간연구소의 한 연구원은 "지금과 같은 남북 경색 국면에서 경제특구를 확대한다는 것은 언감생심"이라며 "북한만 도와주는 꼴"이라고 잘라말했다.

반면 한 대학교수는 "순진한 생각이 아니냐는 지적이 충분히 나올 수 있고 어차피 북한이 문을 열지 않는 한 한계가 있다는 것은 당연하다"며 "그렇다고 북한이 문을 열 때까지 우리가 가만히 있을 순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학자와 연구원들이 두 갈래로 나뉘어져 있는 가운데 개성공단에서 사업을 하는 산업계는 다급하다. 천안함사태 이후 남북 경협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개성공단에 진출한 기업들은 사업 진척 속도가 더뎌 초조한 상황이다.

개성공단에서 봉제업을 하는 모 섬유업체 관계자는 "저렴한 노동력을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개성공단에 입주했지만 천안함사태 이후 북한 근로자들이 부족해 일손이 달린다"며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정도"라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남북관계 경색으로 최근 개성공단의 생산은 지속적으로 감소,지난 4월 2813만달러이던 생산액이 7월에는 2641만달러로 200만달러 가까이 줄었다.

신정재 LH(한국토지주택공사) 남북협력사업팀장은 "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가 4만5000명 정도인데 121개 우리 기업들의 공장을 완전 가동하기엔 역부족"이라며 "개성 이외에 다른 지역에서 신규 인력을 데려오기 위해 기숙사 등을 짓기로 남북 간에 합의했으나 천안함사태 이후 진척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개성공단만큼은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서라도 성공모델로 정착시키려는 확고한 의지를 남과 북이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서두를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명박 대통령도 최근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제2의 개성공단 같은 것이 만들어질 수 있고 그렇게 되기를 원하지만 전적으로 북한이 하기에 달려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