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복에 짧은 머리 꼭 빼닮아
초상화 1000만장 주민에 곧 배포
북한이 김일성 모습을 빼닮은 김정은 외모를 활용해 '제2의 김일성'이라는 이미지를 구축하는 등 후계자 김정은에 대한 우상화 작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북한이 지난달 30일 처음 공개한 김정은은 인민복 차림이었다. 이번 당대표자회 참석자 가운데 인민복을 입은 사람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정은 두 명뿐이었다. 나머지는 양복에 넥타이를 맨 정장이거나 군복 차림이었다.

노동신문 사진이나 조선중앙TV 화면 속의 김 위원장은 늘 입던 대로 카키색 인민복 차림이었다. 김정은은 짙은 잿빛의 인민복을 입어 김 위원장과 구분이 되도록 했다. 그가 후계자이지만 김 위원장이 아직 건재하다는 점을 색상으로 차별화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인민복은 원래 김일성 주석이 입기 시작해 북한에 널리 퍼졌다. 1970년대까지는 주민들도 많이 착용했지만 요즘은 김 위원장이 애용해 '트레이드 마크'가 됐다. 따라서 김정은의 인민복은 자연스럽게 김일성과 김 위원장을 떠올리도록 함으로써 지도자 이미지를 부각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정은이 젊은 시절의 김일성처럼 비교적 큰 몸집에 머리칼을 뒤로 쓸어 넘긴 헤어스타일을 한 것도 우상화 작업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김일성의 패션과 헤어스타일을 김정은이 벤치마킹한 것으로 보인다"며 "김정은의 사진과 동영상이 공개된 만큼 김정은의 존재감을 알리는 개인숭배 작업이 활발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1일 북한이 김정은의 초상화 1000만장을 제작해 곧 주민들에게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방송은 국제기독교 선교단체 '오픈 도어스'의 보도자료를 인용,"노동당의 권력층에는 김정은이 차기 지도자가 될 것이란 사실이 홍보된 상태"라면서 "김정은의 사진이 실린 그림책이 공식적으로 회람되고 있다"고 밝혔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