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11일 오전 1박3일간의 러시아 방문 일정을 마치고 전용기편을 통해 귀국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공항에 도착, 임태희 대통령실장,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 정진석 정무수석의 영접을 받았다.

이 대통령은 별도의 의전 행사없이 임 실장과 함께 승용차를 타고 청와대 관저로 돌아와 간단한 보고를 받고 휴식을 취했다.

이 대통령은 이번 방러 기간에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와 잇따라 회담을 열고 양국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면서 수교 20주년을 맞은 양국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졌다.

특히 에너지.자원, 극동 시베리아 개발, 자동차, 과학기술, 교역, 투자 등 경제협력 방안을 집중 협의하고 북한 비핵화를 포함한 한반도 안보 문제도 논의했다.

이 대통령은 또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주도하는 야로슬라블 세계정책포럼 기조연설에서 대한민국 선진화를 위해 천명한 공정사회 개념을 역설하고, 민주화와 산업화 과정을 세계 전.현직 정상 및 학계 지도자들에게 소개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안용수 기자 chu@yna.co.kraayy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