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후보자측 "공식행사서 찍은 사진일 뿐"

민주당 등 야권은 27일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가 경남지사 시절인 2006년 2월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과 한 출판기념회에서 나란히 찍은 사진이 한 인터넷 언론에 공개되자 "도대체 `양파총리'의 끝은 어디냐"며 지명철회 및 자진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특히 "`박연차 게이트' 연루 의혹이 규명되지 않는 한 총리인준은 불가하다"며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했으며 내주 중 김 후보자를 위증 혐의로 고발키로 했다.

이 사진은 2006년 5.31 지방선거 이전에는 박 전 회장을 몰랐다는 김 후보자의 기존 주장과는 배치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첫날인 지난 24일 박 전 회장을 처음 알게 된 시점과 관련, "2007년 하반기 이전에는 일면식도 없었다"도 답변했다가 이튿날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2006년 10월3일 박 전 회장과 골프를 친 사실을 들이대자 뒤늦게 이를 시인, 위증 논란이 제기됐다.

전현희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거듭된 거짓말이 드러난 이상 이명박 대통령은 당연히 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박 전 회장 관련 의혹에 대해 검찰의 재수사가 필요하며, 재수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자 측은 그러나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도지사로서 수백명이 모이는 공식 행사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한 것"이라며 "옆에 서서 찍은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박 전 회장 첫 인지 시점을 2006년 가을이라고 답했던 것과 관련, "개인적인 만남을 의미한 것"이라며 "개인적인 만남이 있었냐 없었냐가 중요한 것이지, 공식적인 행사에서야 봤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장하나 기자 hanksong@yna.co.krhanajj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