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진으로 끌려간다" 교신 확인
북한 수역 넘어가 조업한 듯
동해상에서 조업 중 실종된 것으로 알려진 '대승호'는 현재 북한 당국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해양경찰청은 8일 "북한의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추정되는 동해상에서 우리 측 어선이 북한 당국에 의해 단속돼 조사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해경에 따르면 포항어업정보통신국은 이날 오후 2시35분께 위성전화를 이용,'대승호'에 "지금 북한 경비정에 끌려 가느냐"고 물었으며 이에 '대승호'에서 "네"라고 답한 것으로 확인했다.

이어 포항어업정보통신국이 "어디로 가느냐"고 묻자 "성진으로 간다"고 한 뒤 교신이 끊겼다. 성진은 함경북도의 김책시에 있는 항구다.

해경에 따르면 '55대승호'는 오징어잡이를 위해 지난 8월1일 포항을 출항,9월10일께 귀항할 예정이었으며 한국인 4명과 중국인 선원 3명이 타고 있다.

선장 김칠이씨(58)와 김정환(52 · 기관장),공영목(60 · 갑판장),이정득씨(48) 등 한국인 4명과 갈봉계(38),진문홍(37),손붕씨(37) 등 중국인 3명이 승선인이다.

해경 관계자는 "정부는 국제법과 관례에 따른 북한 측의 신속한 조치와 함께 우리 선박과 선원의 조속한 귀환을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천안함 폭침 사건 이후 남북관계가 좋지 않아 선원들이 조기에 석방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남북한 정세에 따라 특별한 혐의가 없는 선원을 조기에 풀어준 적도 있지만 장기간 억류해 협상 과정을 거치기도 했다. 한편 북한은 대승호와 관련 공식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