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예정..전작권 전환연기 논의할듯

북중미 3개국 순방에 나선 이명박 대통령이 26일 첫 기착지인 캐나다 토론토에 도착했다.

이 대통령은 전용기편으로 피어슨국제공항에 내려 하찬호 주캐나다 대사 및 캐나다 연방정부 각료들의 영접을 받았다.

이 대통령은 이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천안함 피격에 따른 북한 제재 문제, 한미 안보동맹 강화 방안, 북핵 문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 문제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한미 정상은 특히 2012년 4월로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시기의 연기 문제를 협의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와도 잇따라 양자 회담을 갖고 천안함 사태 해결 및 대북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 대통령은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제4차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 귀빈들을 위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다.

이 대통령은 27일에는 G20 정상회의 전체회의에 참석, 오는 11월 서울 G20 정상회의의 주요 의제로 추진 중인 개발 이슈 및 글로벌 금융안전망 구축에 대한 G20 회원국들의 지지를 확보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토론토연합뉴스) 추승호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