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 기념사.."권력ㆍ토착ㆍ교육비리 뿌리깊다"
"지역주의.포퓰리즘 의존 여부 돌아봐야"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4.19 혁명 50주년을 맞아 "정부는 선진일류국가를 만들기 위해 썩은 곳은 과감히 도려내고 근본적인 제도개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립 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50주년 4.19 혁명 기념식에 참석해 "부정부패의 척결은 4.19가 우리 시대에 요구하는 또 하나의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우리 사회에는 아직도 해묵은 권력ㆍ토착ㆍ교육 비리가 뿌리 깊게 남아 있다"면서 "사회적 신뢰를 성숙시켜 '더 큰 대한민국'으로 도약하는 길을 활짝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자유당 정권의 부정부패에 항거한 4.19 혁명의 정신을 오늘에 되살려 선진화의 발목을 잡는 권력형ㆍ지역토착형ㆍ교육관련 부정부패와 비리를 일소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4.19혁명은 순수했기에 더욱 위대했다.

의기의 힘으로 역사의 수레바퀴를 바로 세운 뒤 학생과 시민은 어떤 대가도 바라지 않고 제자리로 돌아갔다"면서 "그러나 오늘날 우리 정치는 좁고 추상화된 이념에 사로잡혀 서민의 절박한 삶과 국가의 어려운 현실을 외면하는 것은 아닌지 거듭 생각해 본다"고 말했다.

특히 "분열을 조장하는 지역주의와 인기에 영합한 포퓰리즘의 정치에 기대는 것은 아닌지 다시 한 번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고되고 힘들어도 바른 길을 가는 것만이 국민이 부여한 책임을 다하는 길"이라며 "반대를 위한 반대에 치우치지 말고, 화합과 통합을 지향하는 중도실용의 정치가 중심에 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4.19 혁명을 빈곤 극복과 낡은 사회구조 혁파를 통한 `조국 재건의 열망'으로 규정하면서 "4.19혁명의 순수한 열정과 뜨거운 정의감을 가지고, 선진일류국가를 향한 민족사의 새로운 진운을 개척한다면 우리가 넘어서지 못할 어려움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대한민국은 절대적인 기회의 문 앞에 서 있다.

올 11월에는 세계경제 최상위 회의인 G20 정상회의가 서울에서 열리고, 2012년에는 세계안보 최상위 회의인 핵안보정상회의가 우리나라에서 개최될 예정"이라며 "이 절호의 기회를 맞아 이제 다시 한 번 온 겨레가 한마음 한뜻이 되어 국운 융성의 길에 힘차게 나설 때"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기념사에 앞서 천안함 침몰 사고를 언급, "먼저 조국의 바다를 지키다 순직한 천안함 장병들의 영령 앞에 깊이 머리숙이며, 사랑하는 아들과 남편을 잃은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